증권일보
> 종합 > 기업포커스
롯데, 글로벌 대규모 투자 박차···인도네시아 유화단지 조성 기공
이민준 기자  |  mjlee@s-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7  18: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롯데그룹의 글로벌 투자 및 대규모 프로젝트 등을 성공적으로 실현시키기 위한 신동빈 회장의 행보가 거침없다.

신동빈 롯데 회장은 7일 인도네시아 자바 반텐주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유화단지 기공식Ground Breaking Ceremony)에 참석, 유화부문의 투자를 본격화했다.

앞서 이달 3일 해외 출장길에 오른 신동빈 회장은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을 방문했으며, 6일에는 인도네시아에 도착해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 롯데그룹이 7일 인도네시아 반텐주에서 대규모 유화단지 조성 기공식을 개최한 가운데 (왼쪽부터) 토마스 트리카시 렘봉(Thomas Trikasih Lembong) 인도네시아 투자청장, 신동빈 롯데 회장,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Airlangga Hartarto) 인도네시아 산업부 장관, 허수영 롯데 화학BU 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남아시아를 비롯해 미국, 중국, 러시아 등에서 해외사업을 활발하게 펼쳐온 롯데는 그 동안 신 회장의 부재로 지연돼왔던 글로벌 사업에 대한 투자들이 이번 해외출장을 계기로 활발히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기공식에는 인도네시아 아이르랑가(Airlangga) 산업부 장관, 토마스(Thomas) 투자청장 등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들을 비롯해 롯데 화학BU 허수영 부회장, 롯데케미칼 김교현 대표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신동빈 회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인도네시아에 대한 투자를 적극 확대할 뿐 아니라 인도네시아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며, “롯데와 인도네시아는 서로의 잠재력을 키워줄 수 있는 좋은 친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롯데그룹이 7일 인도네시아 반텐주에서 대규모 유화단지 조성 기공식을 개최한 가운데 (왼쪽부터) 허수영 롯데화학 BU 부회장, 토마스 트리카시 렘봉(Thomas Trikasih Lembong) 인도네시아 투자청장, 신동빈 롯데 회장,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Airlangga Hartarto) 인도네시아 산업부 장관이 시삽식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롯데는 롯데케미칼타이탄을 통해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회사인 크라카타우 스틸(Krakatau Steel)로부터 약 47만㎡ 면적의 부지사용권한을 매입했으며, 지난해 2월 토지 등기 이전을 완료했다.

롯데는 이번 기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이곳에 납사 크래커와 하류부문 공장 등 대규모 유화단지를 건설해 2023년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기본 설계를 마친 상태로, 내년 중 건설사 및 대주단과의 협상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신규 유화단지가 완공되면 롯데의 화학부문은 거대 시장을 선점하는 동시에 동남아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욱이 롯데첨단소재 역시 이 지역의 ABS 생산업체 인수 및 신규 공장 투자를 검토하고 있어, 인도네시아는 롯데 화학부문의 주요 해외 거점으로 도약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번 인도네시아 유화단지 건설을 이끌며 롯데 글로벌 화학사업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롯데케미칼타이탄은 2010년 롯데케미칼에 약 1조5,000억원에 인수된 이후 약 7년 만인 지난해 기업 가치를 2.5배 이상 높여 말레이시아 증시에 상장하는 성과를 올렸다.

지난 2008년 롯데마트를 통해 인도네시아에 첫 진출한 롯데는 현재 롯데백화점, 롯데케미칼, 롯데지알에스, 롯데컬처웍스 등 10여개 계열사, 9,000여명의 직원들을 보유하고 있다.

신동빈 회장은 ‘한-인니 동반자협의회’의 경제계 의장직을 맡아 민간차원에서 양국 경제계간 투자 및 협력 강화에 앞장서며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가교 역할을 해왔다.

특히, 최근에는 정부의 新남방정책에 맞춰 투자를 더욱 확대하는 한편, 양국의 관계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로 그 영역을 넓히고 있다.

롯데케미칼 해외 사업 현황

   
▲ 표를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 현지 법인을 설립한 롯데컬처웍스는 올해 11월 자카르타에 첫 롯데시네마를 개관했으며, 롯데자산개발은 인도네시아 부동산 개발 및 사회기반시설 확충 사업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인도네시아 정보통신부, 암베신도(AMVESINDO)와 MOU를 체결하는 등 양국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및 인도네시아 우수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있다.

이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랩스커버리 적용 한미약품 첫 바이오신약, FDA 허가신청 임박
2
세종공업, 폭스바겐과 연간 70억원 규모 공급 계약
3
미·중 정상회담에 화답, 2100선 회복
4
동원F&B, 원재료 하락에 내년 최대 실적 전망 '매수'
5
추가 하락 지속, 2100선, 이평지지여부 부각
6
바이로메드, 미국 임상으로 투자심리 개선 전망
7
2100선 붕괴, 하방변화 가속화
8
하룻만의 조정세, 2100선 변동성 유지
9
코오롱인더스트리, 투명PI에 생체인식 기술 접목 솔루션 개발 나서
10
무림P&P, 펄프가격 하락 우려 과도 저점 매수 유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제금융로6길 33 맨하탄빌딩 1210호  |  대표전화: 02) 780-7330  |  팩스 : 02) 780-7345
등록일자:2013년 6월 26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713  |  대표 : 차원기  |  발행/편집인 : 박종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편집부국장 : 신승우  |  발행처 : (주) 증권일보 Copyright © 2013 증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