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포스트
주요뉴스
산은·현대重, 대우조선 민영화 본계약 체결…“현 경영체제 유지와 고용안정 약속”
산은·현대重, 대우조선 민영화 본계약 체결…“현 경영체제 유지와 고용안정 약속”
  • 양희중
  • 승인 2019.03.08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 본계약 체결…“한국조선산업발전위 구성 공감대”
이동걸 KDB산업은행장이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DB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우조선해양 민영화 절차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장이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DB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우조선해양 민영화 절차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에 현 경영체제 유지와 고용안정을 약속하는 기본으로 대우조선해양 민영화 방안이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에 본 계약으로 마무리 됐다. 

8일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이동걸 산은 회장과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인수에 관한 본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 1월31일 산은과 현대중공업이 작성한 인수에 관한 기본합의서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현대중공업이 조선통합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가칭)과 현대중공업(사업법인)으로 물적분할하고 산은은 보유 중인 대우조선 주식을 전량 출자하는 대신 통합지주회사의 주식을 취득하는 방식에 내용을 담고있다.

산은과 현대중공업은 이날 본 계약에 현대중공업 및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실사 실시와 중대하고 부정적인 영향이 발생되지 않는한 거래 완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 경주 그리고 기업결합 승인 이전까지 현대 및 대우 양사의 독자 영업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위법한 행위 금지 등의 내용을 담았다. 

또한 양사는 대우조선 임직원의 고용안정을 보장하고 협력업체 기준 거래선을 유지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상생발전방안 공동발표문도 제시했다.

산은측은 “대우조선 민영화의 목적은 조선산업 재도약을 통한 고용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라고 밝히며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현 경영체제 유지와 현대중공업그룹과 동일한 조건의 고용보장을 통한 대우조선 근로자 고용안정 약속하고 대우조선 협력업체·부품업체의 기존 거래선 유지 보장, 산은·현대중공업그룹·수출입은행으로 구성되는 공동협의체 구성, 학계·산업계·정부가 동참하는 한국조선산업 발전위원회 구성 등에 공감대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한국조선산업 발전협의체(가칭)’를 구성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학계와 산업계 그리고 정부가 함께 참여해 지역 조선산업 생태계를 복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산은 관계자는 “지역과 노조 등 이해관계자와 밀접한 소통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거래 종결 전까지 대우조선 경영상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이다. 각종 우려사항을 불식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M&A에 따른 영업차질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 지원·관리방안을 수립해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