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포스트
주요뉴스
ETF 성장에 상반기 펀드 순자산 1,000조 돌파…공모펀드는 주춤
ETF 성장에 상반기 펀드 순자산 1,000조 돌파…공모펀드는 주춤
  • 이민준 기자
  • 승인 2024.07.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자산총액, 전년 말보다 10% 증가
국내주식 투자 ETF↓·해외주식 투자 ETF↑

상장지수펀드(ETF)의 높은 성장성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펀드 순자산이 1,0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으나 공모펀드는 오히려 정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4년 상반기 펀드시장’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전체 펀드 순자산총액은 1,069억5,000만원으로 전년 말 대비 98조1,000억원(10.1%) 증가했다.

자료: 금융투자협회
자료: 금융투자협회

전 유형에서 자금이 순유입되면서 올 상반기 동안 전체 펀드시장에서 총 64조9,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특히 해외주식형 펀드에 7조9,000억원 자금이 흘러 들어오면서 순자산총액은 전년 말보다 16조원(39.4%) 늘어난 56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인공지능(AI) 열풍 속 반도체 관련주 가치가 크게 올랐으며, 팬데믹 이후 글로벌 경기가 비교적 연착륙하고 있어 투자 심리가 견조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국내채권에 투자하는 펀드에는 14조4,000억원이 순유입되며 순자산총액은 전년 말 대비 17조3,000억원(13.1%) 늘어난 149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글로벌 디스인플레이션에 따라 국내 금리도 인하될 것이라는 전망이 확대된 데 영향이다.

주식형·채권형 공모펀드는 2020년 말보다 순자산총액이 각 35조4,000억원(49.0%), 24조7,000억원(74.1%) 성장했다.

다만 성장을 이끈 ETF를 제외하면 주식형 공모펀드는 지난 2020년 말보다 2조원(5.0%) 쪼그라들었고, 채권형 공모펀드는 1조3,000억원(5.0%) 증가하는 데 그쳐 성장이 정체된 것을 알 수 있다.

금투협 관계자는 “거래가 쉽고 판매보수가 낮은 ETF로 투자자금이 대거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며 “ETF를 제외한 공모펀드는 규모면에서 성장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주식형·해외주식형 ETF를 살펴보면 국내주식 투자는 사그라들고 해외주식 투자 열풍이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형 ETF (순자산총액)

자료: 금융투자협회
자료: 금융투자협회

지난 2020년 말만 해도 해외주식형 ETF 비중이 약 5%에 불과했는데 팬데믹을 거치면서 41% 수준으로 확대됐다. 지난달 말 기준 국내주식형·해외주식형 ETF 순자산총액은 각 40조7,000억원, 28조3,000억원 규모다.

노후를 대비하는 연금 운용도 원활하지 않았다. 예적금 등 원리금 보장형 위주로 운용되고, 주식·채권형 공모펀드 투자는 크게 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창화 금투협 자산운용·부동산본부장(전무)는 “공모펀드 경쟁력 제고와 자본시장 밸류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협회는 정부와 함께 국민재산 형성을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