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포스트
주요뉴스
효성重, 노르웨이 국영 송전청에 초고압변압기 공급…3,300억원 규모
효성重, 노르웨이 국영 송전청에 초고압변압기 공급…3,300억원 규모
  • 김윤희 기자
  • 승인 2024.07.0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입장벽 높은 노르웨이 초고압변압기 시장점유율 1위

효성중공업이 노르웨이에서 초고압변압기를 연이어 수주하며 유럽 전력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8일 효성중공업에 따르면 노르웨이 국영 송전청 Statnett(스타트넷)에 총 3,300억원 규모의 420kV 초고압변압기를 공급하기로 했다.

이는 단일 프로젝트로는 최대 규모로, 이 중 3,040억원 규모의 물량에 대해 지난 5일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계약한 물량은 노르웨이 신재생에너지 전력망 확충 및 노후화된 설비 교체를 위한 것으로, 2029년까지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효성중공업이 노르웨이 국영 송전청과 3,300억원 규모 초고압변압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단일 프로젝트로는 최대 규모다.
효성중공업이 노르웨이 국영 송전청과 3,300억원 규모 초고압변압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단일 프로젝트로는 최대 규모다.

유럽의 전력시장은 전통적으로 기술력이 높은 글로벌 전력기기 경쟁사들이 집중돼 기술적 진입장벽이 매우 높은 시장으로 꼽힌다. 효성중공업은 설계부터 설치까지 모든 과정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경쟁력을 인정받아 수주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주한 물량은 효성중공업이 2020년 처음 노르웨이 시장에 진입한 이래 최대 규모다. 효성중공업은 지난해에도 1,300억원 규모의 420kV 초고압변압기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으며, 현재 노르웨이 초고압변압기 시장에서 80%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우태희 효성중공업 대표이사는 “유럽시장에서 효성중공업의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은 만큼 유럽을 기반으로 전세계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욱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효성중공업은 2010년 국내 기업 최초로 영국전력청(National Grid)의 초고압변압기 주 공급자로 선정되며 유럽시장의 포문을 연 이래 스웨덴, 아이슬란드, 핀란드, 프랑스 등에서 초고압전력기기 수주 계약을 체결하며 유럽 전역으로 영향력을 확대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