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포스트
주요뉴스
삼성전자, 2분기 실적 서프라이즈…'비중확대' 제시
삼성전자, 2분기 실적 서프라이즈…'비중확대' 제시
  • 유명환 기자
  • 승인 2024.07.08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증권은 8일 삼성전자에 대해 2분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호실적에 힘입어 2분기 실적 서프라이즈를 시현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0만6000원에서 11만7000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김록호 하나증권 연구원은 "메모리 부문의 영업이익은 6조5000억원으로 디램(D-ram)과 낸드(NAND) 모두 가격이 당초 가정을 상회했고 재고 평가 환입 규모는 1조5000억원으로 추정한다"면서 "아울러 비메모리 부문도 디스플레이 구동칩(DDI) 매출 호조로 인해 전분기 대비 적자를 축소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분석했다.

또 "메모리 수급이 당초 예상보다 타이트한 상황이 지속되며 디램과 낸드의 가격이 기존 가정을 상회하고 있다"며 "견조한 메모리 업황과 고대역폭메모리(HBM) 신규 고객사 확보 가능성을 고려했을 때 현저한 저평가 영역"이라고 평가했다.

올해 연간 영업이익도 기존 40조3000억원에서 47조3000억원으로 상향했다. 그는 "메모리 부문의 가격 가정을 상향하고 비메모리 부문의 적자도 기존 대비 축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디스플레이 부문도 전년 동기 대비 감익에서 전년 동기 수준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상향 조정했다.

김 연구원은 "디램, 낸드 모두 타이트한 수급이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온디바이스 인공지능(AI) 및 일반 서버 고객사들의 재고 정상화로 인해 수요 업사이드도 상존한다"며 "북미 고객사향 중형 패널의 원활한 공급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실적 증가 여력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