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포스트
주요뉴스
농심, 중장기 성장 위한 동력 확보…투자의견 매수 유지
농심, 중장기 성장 위한 동력 확보…투자의견 매수 유지
  • 김성호 기자
  • 승인 2024.06.13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신증권은 13일 농심에 대해 수출 고성장세와 해외 법인 매출 회복세를 고려해 매출 추정치가 상향할 것으로 보고 목표주가를 기존 50만원에서 55만원으로 높이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정한솔 대신증권 연구원은 농심이 신규 물류센터를 건립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K-라면의 전세계적 인기와 국내 라면 및 스낵 점유율 확대로 국내외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이에 대응하기 위해 물류시설 확충에 나선 것으로 파악한다"고 설명했다.

전날 농심은 울산에 신규 물류센터를 건립한다고 공시했다. 2027년 10월31일까지로 연면적 5만평 규모, 5층 건물을 건립할 에정이며 투자금액은 2290억원이다.

정 연구원은 "회사는 현재 울산 인근에 구미, 부산공장을 포함해 국내에서 총 7개 공장을 가동 중"이라며 "신규 물류센터 건립 이후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물류 경쟁력 확보와 더불어 생산물량 확대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연초 국내 신규 공장 건립을 고려 중이라 밝혔는데 이를 대비한 선제적 투자라 판단되며 생산능력(capa) 증설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판단"이라며 "중장기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결정은 주가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전망이나 최근 가파르게 오른 주가로 밸류에이션은 다소 부담스러운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 연구원은 농심의 해외법인 매출이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그는 2분기 미주 매출액이 4.6% 성장한 1629억원, 중국은 8.5% 성장한 48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으며 호주와 베트남도 한국 라면 수출 데이터 흐름과 비슷하게 견조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해외 매출이 회복하기 시작한 점은 긍정적이나 1분기와 마찬가지로 원가 부담이 잔존해 수익성 훼손에 따라 영업이익이 소폭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2분기 연결 매출액을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8982억원, 영업이익은 3.5% 감소한 518억원으로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