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포스트
주요뉴스
현대제철 서강현 사장, 임직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의 장(場) 마련
현대제철 서강현 사장, 임직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의 장(場) 마련
  • 한해성 기자
  • 승인 2024.06.10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창립 71주년 앞두고 당진제철소서 'CEO 타운홀 미팅' 개최
회사의 비전과 역할, 개인의 성장 방법 등에 대해 대화 나눠
현대제철 서강현 사장이 지난 5일 당진제철소 기술연구소 1층 로비에서 진행된 '타운홀 미팅'에서 직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
현대제철 서강현 사장이 지난 5일 당진제철소 기술연구소 1층 로비에서 진행된 '타운홀 미팅'에서 직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

현대제철 서강현 사장이 창립 71주년(창립기념일 6월10일)을 앞두고 'CEO 타운홀 미팅'을 통해 임직원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7일 현대제철은 지난 5일에 열린 타운홀 미팅은 현장 참여자 50여 명 외에 각 팀 및 개인 참석자들이 600여 개의 회선을 통해 온라인으로 전 사업장에 생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타운홀 미팅에서 서 사장은 개인신상에 대해 알아보는 'SEO치 현대제철'과 임직원들의 사전 및 현장 질문에 답변하는 '무엇이든 물어보CEO' 등의 코너를 통해 솔직 담백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미팅을 통해 서 사장은 현대제철의 비전과 역할에 대해 임직원들과 허심탄회한 의견을 나누는 한편, 본인의 사례를 들어 직원 개인의 성장을 위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먼저 서 사장은 현대제철의 비전에 대해 '지속성장이 가능한 친환경 철강사'라고 소개하며, 이를 위해서는 탄소중립 시대에 걸맞는 맞춤형 준비를 해야 하며, 블록화 되어 가는 각국의 철강산업 환경 변화에 따라 글로벌화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것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창의적이며 소통을 중시하는 조직문화 혁신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타운홀 미팅에 참석한 직원들은 '편안하게 소통하는 사장님의 모습에 직급차를 잊어버렸다', '가깝게 지내온 회사 선배와의 티타임을 한 기분', '사장님의 팬이 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대제철은 앞으로 타운홀 미팅뿐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 최고경영자와 임직원간 소통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