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포스트
주요뉴스
지난해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 보관금액 9조4621억원 ...전년대비 17.3%증가
지난해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 보관금액 9조4621억원 ...전년대비 17.3%증가
  • 박민선 기자
  • 승인 2022.01.14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예탁결제원이 관리하는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증거금) 보관금액이 지난해 말 기준 9조462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말(8조678억원) 대비 17.3% 증가한 수치로 나타났다.

14일 예탁원에 따르면 채권이 7조7330억원으로 전체 담보의 81.7%를 차지했으며, 국고채 6조9978억원(90.5%)과 통안채 4424억원(5.7%) 등이 채권 담보의 대부분(96.2%)을 점유했다.

그 외 상장주식 1조1242억원(11.9%), 현금 6049억원(6.4%)으로 구성됐다.

전체 담보 중 변동증거금 보관금액은 9조1475억원(전체 담보금액의 96.7%)으로, 전년 말(8조678억원) 대비 13.4% 증가했다.

개시증거금은 지난해 9월부터 최초로 보관을 시작해 지난달 말 기준 3146억원(전체 담보금액의 3.3%)을 보관 중이다. 개시증거금으로 납입된 채권 중 국고채가 1603억원(51.0%), 통안채가 1543억원(49.0%)을 차지했다.

예탁결제원은 변동증거금에 이어 개시증거금 보관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국내외 금융기관이 안정적으로 한국 국채를 담보로 활용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국내외 금융기관과 계좌관리계약을 지속적으로 체결하고 있어 향후 개시증거금 보관금액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