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일보
> 종합 > 기업포커스
SK, 최대실적 불구 예년수준 승진인사···차세대 리더 조기 발탁
윤상현 기자  |  sh6969@s-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7  16: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SK그룹이 2019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시행했다.

이번 인사는 딥체인지 가속화를 위한 차세대 리더의 조기 발탁과 전진배치를 강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7일 SK그룹에 따르면, 지난 6일 수펙스추구협의회를 열고 각 관계사 이사회를 통해 결정된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 사항을 최종 확정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으나 향후 경기전망 등을 고려해 예년 수준의 승진인사를 시행했다”며, “다만, 이번 인사는 리더십 혁신을 위해 세대교체를 지속하고 유능한 인재의 조기 발탁 및 전진 배치를 통해 미래 리더의 육성을 가속화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우선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에 조대식 의장이 재선임됐다.

2017년 신임 의장으로 선임된 조대식 의장은 이후 협의회를 안정적으로 이끌며 그룹을 성장 체제로 탈바꿈시키고 최대 실적을 달성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날 열린 의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 SK그룹이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을 바탕으로 딥체인지 및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이끌 전문성과 실행력을 갖춘 인사를 발탁한 2019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위원장은 일부 변경됐다.

ICT위원장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Global성장위원장인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이 자리를 맞바꾸었으며, 사회공헌위원장에는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이 신임 위원장으로 선임됐다.

변화·혁신 위해 신임 CEO 대거 발탁

이번 인사를 통해 신임 CEO도 4명이 배출됐다.

SK하이닉스 사장에 이석희 사업총괄이, SK건설 사장에 안재현 글로벌Biz. 대표가, SK가스 사장에 윤병석 Solution & Trading부문장이 각각 내부 승진했다.

SK종합화학 사장에는 나경수 SK이노베이션 전략기획본부장이 승진 보임됐다.

이에 대해 SK그룹 관계자는 “세대교체 및 변화·혁신 가속화를 위해 전문성과 경영능력을 갖춘 50대 초·중반의 신임 CEO를 대거 발탁했다”고 밝혔다.

이석희 하이닉스 사장은 반도체 분야의 세계적 기술 전문성과 리더십을 갖췄을 뿐 아니라 미래기술연구원장, DRAM개발사업부문장, COO 등을 역임,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할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박성욱 부회장은 수펙스추구협의회 ICT위원장, ‘하이닉스 미래기술&성장담당 부회장’을 겸임함으로써 반도체 중심 ICT 미래기술연구 및 Global 성장전략 수립을 담당할 예정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SK네트웍스, SK D&D 등 다양한 관계사 사업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SK건설의 해외개발 사업을 강화하고 Operation Excellence를 위한 중책을 맡게 된다.

윤병석 SK가스 사장은 가스/Global/발전사업 등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바탕으로 LPG 시장 리더십 수성은 물론, 전기 신사업 기회 발굴 등 안정적 성장 포트폴리오 구축 미션을 수행할 예정이다.

나경수 신임 SK종합화학 사장은 SK이노베이션 경영기획실장/전략기획본부장 등을 거치면서 SK이노베이션의 성장 포트폴리오를 에너지 중심에서 화학/ 배터리 중심으로 변화시킨 기획통이다.

앞으로 나경수 사장은 글로벌 포트폴리오 확장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SK종합화학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SK브로드밴드 사장을 겸직, 성장 드라이버로 미디어 분야의 차별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ICT 복합기업으로 성장을 이끌 예정이다.

주요 사업대표 일부 변경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에 서석원 SK이노베이션 Optimization본부장을, SK건설 경영지원담당 사장에 임영문 경영지원부문장을, SK케미칼 Life Science Biz. 사장에 전광현 Pharma사업부문 대표를 각각 승진 보임했다.

신임 임원 평균연령 48세·여성임원 8명 배출

이외에도 이번 정기인사를 통해 신규선임 112명 포함, 총 151명의 승진 인사도 단행했다. 세대교체 및 미래성장 준비를 위해 패기 있고 유능한 젊은 임원들이 대거 발탁 보임된 점이 특징이다.

신임 임원의 평균연령은 예년 대비 지속 하락, 48세로 젊어졌으며 그 중 53%가 70년대 출생이다.

여성임원도 8명이 배출되었다.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과 성과가 입증된 인물들이 조기 발탁됐으며 이들의 평균연령은 45세이다.

이와 함께 SK그룹은 각 관계사별로 Social Value, 공유 Infra 추진 전담조직 신설 등을 통해 최태원 회장이 강조하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 동시 추구의 실행력을 강화키로 했다.

SK그룹 관계자는 “2019년도 경영환경이 불확실하지만 끊임없는 혁신과 성장으로 기업가치를 획기적으로 높일 것”이라며, “아울러 경제척 가치 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도 함께 창출해 사회 전체의 행복을 키워가겠다”고 강조했다.

윤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랩스커버리 적용 한미약품 첫 바이오신약, FDA 허가신청 임박
2
세종공업, 폭스바겐과 연간 70억원 규모 공급 계약
3
미·중 정상회담에 화답, 2100선 회복
4
동원F&B, 원재료 하락에 내년 최대 실적 전망 '매수'
5
추가 하락 지속, 2100선, 이평지지여부 부각
6
바이로메드, 미국 임상으로 투자심리 개선 전망
7
2100선 붕괴, 하방변화 가속화
8
하룻만의 조정세, 2100선 변동성 유지
9
코오롱인더스트리, 투명PI에 생체인식 기술 접목 솔루션 개발 나서
10
무림P&P, 펄프가격 하락 우려 과도 저점 매수 유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제금융로6길 33 맨하탄빌딩 1210호  |  대표전화: 02) 780-7330  |  팩스 : 02) 780-7345
등록일자:2013년 6월 26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713  |  대표 : 차원기  |  발행/편집인 : 박종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편집부국장 : 신승우  |  발행처 : (주) 증권일보 Copyright © 2013 증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