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일보
> 문화/레저
캐리비안베이 “따끈따끈한 스파·바데풀·버블탕으로 힐링하세요”
박민선 기자  |  msp@s-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2  11: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에버랜드 리조트의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가 초겨울 이색 즐길 거리를 마련했다.

겨울철 캐리비안 베이를 방문하면 다른 계절에 비해 여유롭게 워터파크를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모든 풀장의 온도가 30℃ 이상으로 유지돼 온(溫) 유수풀, 워터슬라이드, 노천 스파 등 따뜻하고 건강하게 물놀이를 즐기며 힐링할 수 있다.

   
▲ 캐리비안 베이가 온(溫) 유수풀, 워터 슬라이드, 노천 스파 등 따뜻하고 건강하게 힐링할 수 있는 이색 물놀이 체험을 마련했다. 사진은 캐리비안 베이 실내 아쿠아틱 센터.

먼저 파도풀, 워터슬라이드 등 스릴 넘치는 물놀이 시설을 비롯해 스파, 아쿠아틱 카바나, 릴렉스룸 등 휴식 공간까지 갖춰진 실내 ‘아쿠아틱 센터’에서는 겨울에도 추위 걱정 없이 물놀이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실내 파도풀에서는 찰랑대는 인공 파도에 몸을 맡긴 채 파도타기를 즐길 수 있으며, 퀵라이드에서는 맨몸이나 튜브를 이용해 4가지 슬라이딩 코스를 완주하며 짜릿한 스릴을 맛볼 수 있다.

   
▲ 캐리비안 베이 실내 파도풀.

또한 보디 캡슐과 마사지 머신을 통해 전신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릴렉스룸과 독립 가옥 형태의 휴식 시설인 스파 빌리지, 아쿠아틱 카바나도 운영돼 이색 힐링 공간으로 인기 만점이다.

이외에도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라면 얕은 수심에서 안전하게 물놀이와 슬라이드를 즐길 수 있는 실내 키디풀을 추천한다.

겨울이라 실내에서만 놀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

캐리비안 베이 실내외를 연결하며 유유히 흐르는 유수풀은 겨울에도 따뜻한 수온을 유지하며 야외 전 구간을 운영해 550미터 유수풀의 매력에 푹 빠지기 좋다.

   
▲ 캐리비안 베이 야외스파 및 유수풀.

특히 하얗게 눈 내리는 날,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따뜻한 물 속에서 튜브에 몸을 맡긴 채 떠다니며 구경하는 설경 체험은 겨울 캐리비안 베이의 백미다.

야외 유수풀 주변에는 36∼40℃의 뜨끈뜨끈한 수온을 유지하는 바데풀, 버블탕 등 5개의 스파들이 마련돼 있어 마치 낭만적인 노천온천 여행을 온 듯한 느낌을 준다.

그 중에서 바데풀은 강한 물살을 이용해 마사지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 수중 피트니스 시설로, 뜨끈한 물에 몸을 담그면 그 동안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를 모두 날려 버릴 수 있다.

   
▲ 캐리비안 베이 바데풀.

한편 제휴카드, 학생할인 등 다양한 우대 프로모션도 진행되고 있어 알뜰하고 재미있게 캐리비안 베이를 이용하고 싶다면 지금이 적기다.

자세한 이용방법과 운영 일정은 에버랜드 홈페이지(www.everland.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민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海外를 알면 韓國이 보인다- 해외주식 Live Start
2
랩스커버리 적용 한미약품 첫 바이오신약, FDA 허가신청 임박
3
코오롱인더스트리, 투명PI에 생체인식 기술 접목 솔루션 개발 나서
4
동원F&B, 원재료 하락에 내년 최대 실적 전망 '매수'
5
넥센타이어, 체코공장 가동으로 견조한 성장 전망
6
2100선 붕괴, 하방변화 가속화
7
2100선, 중기 이평선 근간의 변동성 지속
8
이마트, 미국 식자재 업체 인수로 美 진출 본격화
9
주초 급락세, 뉴욕증시 변동성 주목
10
하방변화 지속, 美증시 부진영향 고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제금융로6길 33 맨하탄빌딩 1210호  |  대표전화: 02) 780-7330  |  팩스 : 02) 780-7345
등록일자:2013년 6월 26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713  |  대표 : 차원기  |  발행/편집인 : 박종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편집부국장 : 신승우  |  발행처 : (주) 증권일보 Copyright © 2013 증권일보. All rights reserved.